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韓 독도 정밀 측량 계획"…日, 즉각 중단 요구-산케이신문

기사승인 2022.04.27  15:39:26

공유
default_news_ad1
경상북도 울릉군 독도 영해선 안쪽에서 해양경찰 경비함정 3007함이 소화포를 힘차게 발사하며 해양주권을 수호하고 있다. 2020.8.14/뉴스1 © News1 이성철 기자


일본 정부가 한국의 독도 지형 및 주변 해역에 대한 정밀 측량 계획에 대해 강하게 항의했다.

산케이 신문은 한국 정부가 소형 무인항공기(드론)으로 섬의 지형이나 주변 해역의 데이터를 수집해 섬 방위와 관리를 강화하는 목적을 갖고 있다고 27일 보도했다.

일본 정부 관계자에 따르면 한국이 계획중인 독도 정밀 측량 계획은 국립해양조사원(KHOA)가 주도한다. KHOA 공식 사이트에는 '2022년 무인 해양 조사'라는 제목으로 사업비 약 17억원 규모의 사업을 공표하고 입찰 중에 있다.

산케이는 한국이 드론으로 섬 상공에서 고해상도의 사진을 촬영하고 정밀 측정이 가능한 레이저를 활용해 독도 인근 해저 지형과 해류 상황 등을 상세하게 조사할 것이라고 전했다. 또한 한국은 섬 육지에서도 지형 측량을 진행해 섬 방위나 관리 강화를 위한 데이터 분석도 가능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보도에 따르면 한국이 독도를 불법 점거하고 있다고 주장하는 일본 정부는 외교 경로를 통해 강하게 항의하는 동시에 일본을 방문한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의 한일정책협의대표단에도 계획 중지를 요구했다.

한편 한국은 2016년부터 도쿄 주변 조사를 위해 이 지역에 관측 장치를 설치하고 해상 드론 등 새로운 기기를 활용하며 이 지역 측량을 계속해 왔다.

산케이는 유엔 해양법 조약에 따라 타국 영해에서 조사를 실시할 경우 동의를 얻어야 한다는 것을 언급하며 한국측의 독도 조사도 일본 정부의 동의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집단지성인 국민이 선출한 윤석열정권은 어떻게할까?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default_news_ad4
ad35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