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이양호 구미시장 예비후보 "김석호와 연대해 무소속 단일후보 낼 것"

기사승인 2022.04.27  15:51:44

공유
default_news_ad1
이양호 구미시장 예비후보가 27일 구미시청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22.4.27/© 뉴스1


공천에서 컷오프된 이양호 국민의힘 경북 구미시장 예비후보가 "경북도당 공관위가 결정을 철회하고 원점에서 다시 심의하지 않으면 김석호 예비후보와 연대해 단일후보를 내고 구미 시민의 판단을 직접 받는 특단의 조치를 강구하겠다"고 말했다.

컷오프를 철회하지 않으면 두 예비후보가 국민의당을 탈당해 단일화한 후 무소속으로 출마하겠다는 것이다.

이 예비후보는 "경북도당의 6·1지방선거 예비후보들에 대한 1차 컷오프 결과 모두의 예상과 기대를 무너뜨리는 모습을 드러냈고, 경북 곳곳에서 졸속 공천의 후폭풍이 거세게 일어나고 있다"며 "지난 지방선거에서 외면받았던 국민의힘이 대선 승리의 열기에 힘입어 다시한번 국민의 선택을 받을 수 있는 절호의 기회를 경북도당이 걷어차 버렸다"고 비판했다.

그는 "경북도당 공관위는 구미시장 예비후보들의 지난 활동 기간 동안 줄곧 여론조사 선두권을 형성해온 이양호·김석호 두 후보를 납득할 만한 이유 없이 컷오프해 반목과 대립의 장으로 둔갑시켰다"고 주장했다.

또 "공정과 상식의 바탕에서 이뤄지는 공천 과정은 다수가 결과를 납득할 수 있어야 한다"며 "공심위가 어떤 기준과 원칙에서 탈락했는지 이유도 밝히지 않고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요구가 받아들여지지 않으면 두 후보에게 보여준 구미 시민들의 지지에 부응하고, 보수의 심장인 구미가 제대로 된 미래를 밝혀가는 도시가 되게 하기 위해 시민의 판단을 직접받는 특단의 조치를 강구할 수 밖에 없다"고 경고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default_news_ad4
ad35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