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강인규 나주시장 장고 뒤 무소속 출마…민주당 벽 넘을까

기사승인 2022.05.03  08:03:37

공유
default_news_ad1

- 민주당은 호남을 지배하는 당이 아니다.

6?1지방선거 더불어민주당 나주시장 공천에서 배제된 강인규 현 나주시장(67)이 민주당을 탈당해 무소속 출마를 선언했다. 이날 기자회견에는 강 시장을 비롯해 김선용 전남도의원 예비후보, 나주시의원에 나서는 김장주 이광석 임채수 황정헌 예비후보 등 모두 6명이 함께했다. 2022.5.2/뉴스1 © News1 박영래 기자


강인규 나주시장(67)이 더불어민주당을 탈당해 무소속으로 나주시장 선거 출마를 강행하면서 민주당의 벽을 넘을 수 있을지 관심이다.

강 시장은 2일 오후 나주시민회관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민주당을 개혁하고 지역정치를 바꾸겠다는 신념으로 행동하는 양심이 되겠다"면서 무소속으로 3선 나주시장에 출마하겠다고 선언했다.

앞서 강 시장은 민주당 나주시장 공천을 신청했으나 측근과 아들 비리 등이 작용하면서 공천에서 배제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기자회견에는 강 시장을 비롯해 김선용 전남도의원 예비후보, 나주시의원에 나서는 김장주 이광석 임채수 황정헌 예비후보 등 모두 6명이 함께했다.

강 시장은 "패권정치를 반대하고 시민의 뜻을 우선으로 하는 정치를 펼치기 위해 무소속으로 출마할 것"이라면서 "불법과 편법을 자행하고 갈등과 분열을 조장하는 가짜 민주세력을 심판해주고 당선자를 선택할 권리는 오직 시민에게 있음을 보여 달라"고 호소했다.

자신이 민주당 나주시장 경선에서 배제된 배경에 대해서는 민주당의 불공정 경선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강 시장은 "시민의 선택을 받을 기회를, 시민을 위해 일할 기회를 달라고 주장했으나 돌아온 것은 불공정의 잣대와 지역위원장의 사심공천이었다"고 반박했다.

그러면서 "정치적 대립관계라는 이유로 공천에서 배제되고, 지역위원장의 친분이나 유력 정치인의 영향력이 공천의 이유가 되었다"면서 공천심사 점수를 조작했다는 합리적 의심마저 들고 있다는 주장을 펼치기도 했다.

장고 끝에 강 시장이 민주당을 탈당해 무소속 나주시장 후보로 나서면서 나주시장 선거 본선은 민주당 나주시장 최종 후보로 뽑힌 기획재정부 예산실 국장 출신의 윤병태 전 전남도 정무부지사(61)와 대결이 불가피해졌다.

윤 전 부지사는 선거운동 과정에서 "자타가 공인하는 예산 전문가이자 중앙정부와 지방정부를 두루 경험한 준비된 일꾼"을 캐치프레이즈로 내걸면서 무난하게 최종 후보로 선정되는 저력을 발휘했다.

그는 "시민의 참머슴으로 나주의 갈등과 위기를 극복하고 삶의 질 최고인 인구 20만 글로벌 강소도시 나주를 반드시 만들어나가겠다"면서 승리를 다짐했다.

 

 

 

윤병태 나주시장 예비후보(왼쪽).© News1


때문에 본선까지 남은 기간 최대 관심사는 무소속으로 나선 강 시장이 민주당 후보의 벽을 넘어설 수 있느냐 여부다. 민주당 벽을 넘어 3선 고지에 오르기 위한 최대 고비는 최근 불거진 측근과 아들 비리에 대한 유권자들의 판단이다.

강 시장의 아들 A씨와 최측근으로 불리는 B씨는 강 시장의 재선을 돕고자 제7대 지방선거를 앞둔 2017년 9~10월 선거구민과 당원 등에게 1억4100만원 상당의 홍삼 선물을 돌린 혐의 등으로 재판에 넘겨졌다.

또한 당시 선거캠프 총괄 업무를 맡은 B씨는 사업가인 C씨(공동 피고인)를 통해 직원을 파견 받는 등 1500만원 상당의 재산상의 이득을 취한 혐의도 받는다.

다행히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로 수사를 받던 강 시장은 지난 2월 검찰에서 무혐의 처분을 받으면서 측근과 아들의 구속과는 무관함을 누누이 강조해 왔지만 이 부분에 대한 상대후보의 집중견제는 불가피한 상황이다.

나주지역 정가의 한 관계자는 "강 시장이 누차 자신의 결백을 강조해 왔지만 측근과 아들이 구속돼 재판을 받고 있는 상황에서 유권자들이 이 상황을 어떻게 판단할지가 관심사"라고 분석했다.

앞서 민주당 나주화순지역위원장인 신정훈 국회의원은 최근 자신의 SNS를 통해 강 시장의 공천배제 사유에 대해 "현직 시장의 공천배제는 전남도당 공관위가 지역사회의 여론과 후보자의 결격사유에 대한 정밀심사를 거쳐 결정되었다고 한다"면서 "저는 공관위의 결정이 지역민과 당원들의 눈높이에 부합하는 결정이라고 생각한다"고 밝히기도 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default_news_ad4
ad35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